검사내전

검사내전

생활형 검사의 사람 공부, 세상 공부

저자 : 김웅
분야 : 정치/사회
출간일 : 2018-01-19
ISBN : 9788960516175
가격 : 15,000원

드라마가 아닌 현실 속에서 ‘검사’로 살아간다는 것   “세상을 속이는 권모술수로 승자처럼 권세를 부리거나 각광을 훔치는 사람들만 있는 것 같지만, 하루하루 촌로처럼 혹은 청소부처럼 생활로서 검사 일을 하는 검사들도 있다. 세상의 비난에 어리둥절해하면서도 늘 보람을 꿈꾸는 후배들에게, 생활형 검사로 살...

책소개

생활형 검사의 사람 공부, 세상 공부

드라마가 아닌 현실 속에서

‘검사’로 살아간다는 것

 

“세상을 속이는 권모술수로 승자처럼 권세를 부리거나 각광을 훔치는 사람들만 있는 것 같지만, 하루하루 촌로처럼 혹은 청소부처럼 생활로서 검사 일을 하는 검사들도 있다. 세상의 비난에 어리둥절해하면서도 늘 보람을 꿈꾸는 후배들에게, 생활형 검사로 살아봤는데 그리 나쁜 선택은 아니었다는 말을 해주고 싶었던 것 같다.”(본문 383쪽)

저자 김웅은 2000년 사법연수원을 수료한 이래 18년간 검사 일을 해왔다. 그런데 굳이 스스로를 ‘생활형 검사’라고 지칭한다. 검사란 이 사회에서 권력의 중심에 있는 힘 있는 자들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로서는 고개를 갸웃거릴 대목이다. 그저 직업으로서 밥벌이하며 살아가려고 고시 공부해 검사가 됐다는 건 좀 이상하지 않은가. 사실 검사는 드라마나 영화에서 지겹도록 많이 등장하는 소재다. 거기서 검사는 보통 ‘거악의 근원’이거나 반대로 불의를 일거에 해소하는 ‘정의로운’ 존재로 설정된다. 하지만 저자는 그런 극적인 이야기들이 ‘현실’을 살아가는 대부분의 검사들과 별로 관계가 없다고 말한다. 드라마와 달리 검찰도 일반 회사와 거의 같고, 그 조직 안에서 일하는 사람들도 보통의 직장인들과 비슷한 방식으로 살아가고 있다는 것이다. 물론 그중에는 각광을 챙겨 정치에 입문하거나 더 높은 자리로 가려는 사람들도 있고, 반대로 스스로 ‘조직에 맞지 않는 타입’이라고 말하는 저자 같은 사람도 있지만, 그런 다양한 인물 군상은 어느 조직에서나 볼 수 있다. 그럼에도 분명한 건, 대부분의 사람들은 그저 생활로서 자기 일을 묵묵히 해나간다는 것이고, 검사들도 마찬가지란 얘기다. 그렇기에 저자는 자신의 이름을 드러내기보다 ‘대한민국이라는 거대한 여객선의 작은 나사못’으로 살아가겠다던 어느 선배 검사에게서, 소위 잘나간다는 그 어떤 선배들에게도 느껴보지 못한 ‘존경’라는 감정을 느끼며 자신도 그런 사람이 되어야겠다는 생각을 했었다고 말한다.

그리고 그의 첫 책 『검사내전』은 바로 그렇게 ‘생활형 검사’로 열심히 살아온 저자가 검찰 ‘안’에서 경험한 이야기들이자, 검사라는 ‘직업’ 덕분에 알게 된 세상살이, 사람살이를 둘러싼 그의 ‘속마음’에 대한 이야기들이다.

당청꼴찌 ‘또라이’ 검사

그 남자의 직장생활

 

흔히들 ‘검사’ 하면 권력 지향적이고 야망에 가득 찬 사람을 떠올리기 십상이다. 소위 있는 집 자손이 아니라 하더라도 일단 검사만 되면 잘나가는 집안과 결혼해 승승장구하는 모습을 상상하기도 한다. 그런데 이 사람, 김웅은 어쩌다 보니 검사가 됐단다. 어려서부터 검사를 꿈꿔본 적 단 한 번도 없었고 엉겁결에 검사가 됐다는 것이다. 행간을 읽어보자면, 어떤 일을 하며 밥벌이를 할까 생각하다가 그저 직업으로서 검사가 되기로 선택하고 고시 공부를 했다는 얘기다. 무딘 각오조차 없이 시작해서일까? 저자의 초임 검사 생활은 결코 순탄치 않았다. 각종 사건 처리 통계가 좋지 않아 ‘당청꼴찌’, 그러니까 ‘우리 청에서 꼴찌’라는 별명을 얻게 되었을 뿐 아니라 검찰 조직 문화의 꽃이라 할 수 있는 ‘폭탄주’ 마시는 일도 너무 힘들어했다. 덕분에 조직에서 눈총을 받은 것은 물론이다. 

 

사기 공화국에서 만난

인간의 삶과 욕망

 

검사로서의 경력 대부분을 형사부에서 보내며 사기 사건을 많이 다룬 저자는 지금 이 나라가 ‘사기 공화국’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라고 말한다. 사회 전체에 금전적인 이득을 취하기 위해서라면 그 어떤 사악한 짓도 마다하지 않는 욕망이 들끓고 있다는 것이다. 한 해에 24만 건에 달하는 사기 사건이 발생하고, 그로 인한 피해액도 3조 원이 넘는단다. 그는 이렇듯 사기 사건이 넘쳐나는 근본적인 이유는 사기가 ‘남는 장사’이기 때문이라고 지적한다. 한국에서 사기꾼은 어지간해서는 제대로 된 죗값을 받지 않기 때문에 위험을 감수할 충분한 동기가 부여되고, 그런 까닭에 재범률이 77%에 이른다는 것이다. 사기꾼 10명 중 8명은 한 번 잡혔다가도 다시 범죄를 저지른다는 얘기다.

하지만 저자는 사건 피의자들과 피해자들을 만나며, 범죄 자체가 내뿜는 악에 집중하기보다 사람들이 갖고 있는 욕망과 그로 인해 드리워진 삶의 그림자들에 더 관심을 기울인다. 그가 ‘검사란 사람 공부하기 좋은 자리’라고 생각하는 것도 그런 까닭이다. 그가 보기에 사기 사건의 대부분은 범죄자의 욕망과 피해자의 욕망이 결합해 만들어낸 화학작용이다. 

 

세상의 모든 일들은

결코 직선으로 흐르지 않는다

 

“검사는 남의 말을 들어주는 직업인데, 또 남의 말을 절대로 안 듣는 직업이기도 하다. 검사라는 직업이 참 맹랑한 게, 어서 말을 하라고 하고서 정작 말을 하면 거짓말한다고 윽박지르곤 한다.”(본문 138쪽) 검사라는 직업의 양면성을 보여주기도 하지만, 저자가 검사실에서 만나게 되는 다양한 현실들의 모순을 극명하게 보여주는 대목이기도 하다. 분명한 건, 저자가 보기에 세상의 모든 것들은 ‘곡선이고 움직이며’, 직선으로 흐르는 건 단 하나도 없다는 것이다. 그렇기에 일상적으로 범죄를 다루어야 하는 검사는 더더욱 세상의 일들을 직선적으로 추정해서는 안 된다고 말한다.

 

누군가 법이 무엇이냐고 묻는다면

우리 사회에서는 ‘법대로 하자’는 말을 자주 쓰곤 한다. 이 말은 결국 재판으로 시시비비를 가리자는 것인데, 저자가 보기에 이는 매우 폭력적이고 공격적인 도발로 ‘널 반드시 박멸시키겠다’는 말의 우회적인 표현이다. 그렇기 때문에 법에 의한 분쟁 해결은 궁극적인 해결책이 되기보다 새로운 분쟁과 갈등을 낳는 경우가 많다는 것이다. 게다가 저자는 재판이란 실제로 옳은 것을 가리는 절차가 아니며, 원칙과 규범을 따르기보다 대중의 욕구와 분노에 좌우되는 경우도 많다고 지적한다. 역사적으로 소크라테스의 재판도, 잔 다르크의 재판도 그랬으며, 이후 많은 재판들이 그러했다는 것이다. 그리고 그것은 실제적인 정의를 실현하는 것이 아니라 단지 복수심을 만족시키는 것에 불과하다고 말한다. 

펼쳐 보기

저자/역자소개

저자 : 김웅

1970년 전라남도 여천군에서 태어났다. 서울대학교 정치학과를 졸업한 뒤 1997년 39회 사법시험에 합격하고, 2000년 사법연수원을 수료했다. 인천지검에서 첫 경력을 시작한 이래 창원지검 진주지청, 서울중앙지검, 법무부 법무심의관실, 광주지검 순천지청에서 평검사 생활을 했으며, 광주지검 순천지청을 시작으로 서울남부지검과 서울중앙지검에서 부부장검사 시절을 보냈다. 이후 광주지검 해남지청장과 법무부 법무연수원 대외연수과장을 거쳐, 현재는 첫 경력을 시작한 인천지검에서 자신과는 평생 인연이 닿지 않을 것 같았던 공안부장으로 일하고 있다.
스스로 ‘자신은 조직에 맞지 않는 타입’이라고 말한 것처럼 검찰에서의 ‘직장생활’이 늘 순탄한 것만은 아니었다. 그래도 그는 ‘검사로서 생활하는 데 별 탈은 없었다’고 덧붙인다. 일반인들의 생각과 달리 유연하고 열려 있는 조직 문화 덕분이었다. 그에게 검사라는 직분은 드라마 속에서나 볼 법한 거악의 근원도, 불의를 일거에 해결하는 ‘데우스 엑스 마키나’ 같은 장치도 아니다. 자신의 이름을 드러내기보다 그저 ‘나사못’처럼 살아가겠다던 어느 선배의 이야기가, 그에게는 ‘생활인으로서 검사’에 가장 가까운 모습이다. 그래서 그는 ‘세상의 비난에 어리둥절해하면서도 늘 보람을 꿈꾸는 후배들에게, 생활형 검사로 살아봤는데 그리 나쁜 선택은 아니었다는 말을 해주고 싶었던 것 같다’고 말한다. 그의 첫 책이 세상의 독자들과 만나게 된 이유다.
 

미디어속 부키 책

[경향신문] “칼 쓴 사람 잘못이지 칼이 잘못이냐는 항변은 틀렸다”

경향신문 기획기사  1월 19일 박주연 기자의 색다른 인터뷰 <검사내전> 기사  “칼 쓴 사람 잘못이지 칼이 잘못이냐는 항변은 틀렸다”

[머니투데이] “저런 병×이 어떻게…” 소리듣던 ‘꼴찌’ 검사가 공판부 신뢰 검사로

1월 17일 머니투데이 김고금평 기자의 <검사내전> 서평기사   “저런 병×이 어떻게…” 소리듣던 ‘꼴찌’ 검사가 공판부 신뢰 검사로

[경인일보] 밤새 사건처리 `생활형 검사`… 거리 청소하는 청소부 같아

1월 12일 경인일보 김민재 기자의 <검사내전> 서평기사    밤새 사건처리 '생활형 검사'… 거리 청소하는 청소부 같아

[부산일보] [잠깐 읽기] 검사내전/김웅

1월 12일 부산일보 백태현 기자의 <검사내전> 서평기사 [잠깐 읽기] 검사내전/김웅

[내일신문] 저는 `생활형 검사`입니다

1월 12일 전호성 기자의  <검사내전> 서평기사 저는 '생활형 검사'입니다 

[세계일보] 책으로 만나는 ‘생활형 검사’ 라이프

1월 11일 세계일보 장혜진 기자의  <검사내전> 서평기사  책으로 만나는 ‘생활형 검사’ 라이프

[한국일보] [금주의 책] ‘생활형 검사’ 그거 괜찮아요

1월 11일 한국일보 조태성 기자의 <검사내전> 서평기사  [금주의 책] ‘생활형 검사’ 그거 괜찮아요

[연합뉴스] `생활형 검사`의 소소한 일상…현직 검사가 쓴 `검사내전`

1월 11일 연합뉴스 임순현 기자의  <검사내전> 서평기사    '생활형 검사'의 소소한 일상…현직 검사가 쓴 '검사내전'

[동아일보] 18년차 검사가 말하는 ‘생활형 검사’의 일상

1월 13일 동아일보 유원모 기자의 <검사내전> 서평기사 [책의 향기]18년차 검사가 말하는 ‘생활형 검사’의 일상  

[국민일보] 드라마 아닌 현실 속 검사의 사생활

1월 12일 국민일보 박지훈 기자의 <검사내전> 서평기사 드라마 아닌 현실 속 검사의 사생활

[경향신문] [책과 삶] ‘생활형 검사’ 직장 분투기

1월 12일 경향신문 이혜인 기자의  <검사내전> 서평기사 [책과 삶] ‘생활형 검사’ 직장 분투기  

[한겨레] 다른 인생의 찢어진 틈을 꿰매주는 이들

1월 11일 한겨레 김지훈 기자의  <검사내전> 서평기사   다른 인생의 찢어진 틈을 꿰매주는 이들

[문화일보] ‘생활형 檢事’가 경험한 소소한 일상

1월 12일 장재선 기자의 <검사내전> 서평 기사  ‘생활형 檢事’가 경험한 소소한 일상'

[매일경제] 검사도 놀란 기상천외 사기꾼 이야기

1월 12일 매일경제 김슬기 기자의 <검사내전> 서평기사 검사도 놀란 기상천외 사기꾼 이야기 

독자서평

[통영 좋은데이펜션] 통영 가볼만한곳 욕지도 모노레일 (검사내전 촬영지 목격담!)

검사내전 촬영팀 이였습니다. 아.. 그래서 마지막배에 차량승선이 끝났다고 했구나.(의심1) 아.. 그래서 식당 할머니께서 탤런트가 음료수 줬다고 하셨구나.(의심2) 음. 저 앞에 있는 검은색 승용차가 검사내전...
https://blog.naver.com/jwh6514

[의학살롱] 김웅 검사님의 <검사내전>, 생활형 검사의 사람공부, 세상 공부

김웅 검사님의 책 <검사내전>을 읽으면서도 같은 생각이 들었다. 참 범상치 않은 분이구나! 출퇴근하면서 지하철에서 오며 가며 두 번 완독을 했다. 처음에는 쉽게 쉽게 읽었고 다음에는 위트가 넘치는 표현들과...
https://blog.naver.com/shapres

[GGUM 작업실 G.G] 검사내전 - 김웅 (사기잘당할것 같은 지인 에게 선물해주세요)

검사내전. 저는 이책을 읽으며 우아.우아. 뭐냐. 작정하고 누가 이렇게 사기를 친다면 넘어가겠구나를... 과 소소하게 검사들의 생활을 엿볼 수 있는 책이에요. 그리고 도박에 빠진 박여사님? 이 등장하는데...
https://blog.naver.com/addio0996

[마음으로 세상 보기] 월/화 드라마 어제는 <검사내전> 승리. 학교폭력에 관한 주제.

어제 재미있게 봤던 검사내전 이야기는 검사인 이선균의 초등학교 5학년 아이가 학교 폭력의 가해자였다. 때마침 라이벌인 정려원이 담당하게된 사건은 여중생들의 왕따 사건으로 피해여중생이 뛰어내려...
https://blog.naver.com/allintime

[생각하는 날들] [리뷰] 검사내전

김웅 검사의 <검사내전>을 읽었다. 예전에 친구가 <검사내전>을 읽고서는 역시 대한민국에서 잘 살기 위해서는 법을 공부해야 하는 것 같다며 로스쿨에 가야겠다고 말했다. 물론 이 책만 읽고 로스쿨 진학을...
https://blog.naver.com/grace9653

[365타임즈] 검사내전 안은진, 전성우와 비밀 연애 시작했다

눈물부터 애듯한 눈빛까지 '다양한 표정 변화' (사진=JTBC 검사내전 방송 화면) 검사내전 안은진이 사랑을 쟁취했다. 3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검사내전’에는 김정우(전성우 분)의 마음을 확인한 성미란...
https://blog.naver.com/ksg2028

[Amor Fati] 검사 내전 - 김 웅

3일 전 아침에 운전하면서 CBS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 김웅 전 검사가 나왔다. 검사 내전을 쓴 김웅 작가가 검사 사표를 낸 지 얼마 되지 않아 새 보수당에 입당했다. 어떤 사람인지? 그가 쓴 검사 내전이 어떤...
https://blog.naver.com/taehjhe

[슈슈뱀] 검사내전

#검사내전 #김웅검사 #부키 #김웅지음 #생활형검사의사람공부세상공부 검사계의 김제동 같다고 느껴지는 김웅검사 폭탄주가 기본값인 검사조직에서 술한잔 못하며 입에 밴 소리못하며 사람들을 면밀히...
https://blog.naver.com/sheu38

[하늘에서 내려준 연분들] 05. 검사내전 | 김웅 | 부키

오히려 인간 혐오증이 있다고까지도 할 수 있다” - 개인주의 선언 p7 “나는 조직에 맞지 않는 타입이다” - 검사내전 p224 공부 말고 특별히 잘하는 게 없어 사법고시 합격하여 판사와 검사라는 직업을 가지게...
https://blog.naver.com/ttlpooh

[오늘 하루] [책읽기 002] 검사내전 / 김웅

검사내전 저자 김웅 출판 부키 발매 2018.01.19. #독서 #검사내전 #김웅 #부키 #jtbc #드라마 #검사내전 #김웅... 생활형 검사의 이야기. 드라마를 보며 각색되었거니 하고 봤던 에피소드들이 실제 이야기라는 사실에...
https://blog.naver.com/bogri78

[lightcontrol(등화관제)님의 블로그] 검사내전과 수상한 검사실

[김두일 차이나랩 대표 페북] 2/4 검사내전과 수상한 검사실 1. 출판시장에서 베스트셀러가 되었고 최근 드라마로 제작 방영되면서 인기를 끌고 있는 <검사내전>의 원작자 김웅 전 검사가 새보수당에 입당한다....
https://blog.naver.com/lightcontrol

[필름 스피릿 _Film spirit] 드라마 <검사내전> 10회 리뷰

검사내전 연출 이태곤 출연 이선균, 정려원, 이상희, 전성우, 안은진, 백현주, 이성재, 김광규, 안창환 방송 2019 JTBC 평점 상세보기 검사내전 10화 그동안 드라마와 영화에서 ‘검사’를 다룬 이야기 장르는 매우...
https://blog.naver.com/cinewriter

[::해왕성에서 지구로 마실나온 판야의 은신처::] 신작 2편 간 보기 - 블랙독 ~2회, 검사내전 ~2회

편 검사내전(JTBC) 장르 : 드라마, 법정물, 먹방(?) 배경 : 진영지청 연출 : 이태곤(그대 웃어요, 사랑하는... 실제로 '검사를 다들 이렇게 상상하시겠지만 별 거 없어요'라는 내레이션을 통해 이 드라마의 정체성을...
https://blog.naver.com/hoja216

[옐의 행복한 하루] 검사내전 이선균 시계는 미도 오션스타 트리뷰트~ 남자...

되고 있는 검사내전! 직업 특성상 남자 오피스룩을 보여주고 있잖아요. 그래서 댄디룩으로 멋짐 폭발한다는~~ 의상이며 액세서리 모두 관심을 갖고 함께 보고 계시죠? 저는 오늘 검사내전 이선균 시계에...
https://blog.naver.com/sm1004ys

[따스한 햇살 그리고 가벼운 발걸음] 월화드라마 검사내전 :: 등장인물 소개 및 인물관계도

반가운 분들이 많아요 ^ㅡ^ ▲ 검사내전 인물관계도 이선웅 ㅣ 이선균 검사 10년차 / 진영지청 형사 2부 307호 독기 없이 그저 선한 인상은 영 검사 같지 않다. 송구스럽게 ‘선생님, 부탁드립니다’하는 모양새는...
https://blog.naver.com/zamtangei

관련도서

검사내전 [리커버 양장본]
검사내전 [리커버 양장본]-김웅

*2018년 올해의책(조선일보/동아일보/시사인) *2019년을 여는 책(매일경제) *2019년 상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