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화의 배신

진화의 배신

착한 유전자는 어째서 살인 기계로 변했는가

저자 : 리 골드먼 / 역자 : 김희정
분야 : 과학/기술
출간일 : 2019-01-25
ISBN : 9788960516915
가격 : 22,000원

인류의 생존은 뛰어난 뇌보다 위대한 유전자에 달려 있었다 호모 속 출현 후 230만 년, 호모 사피엔스 출현 후 20만 년이라는 아득한 세월을 견디고 인류는 지금 여기까지 와 있다. 단순히 살아남는 데 그친 것만이 아니다. 4만 년 전부터는 유일하게 생존한 호모 종이 되어 찬란한 문명을 건설하고 말 그대로 지구를 정복했다. 지구상에 출현했던 생물 ···

책소개

착한 유전자는 어째서 살인 기계로 변했는가

인류의 생존은 뛰어난 뇌보다 위대한 유전자에 달려 있었다

호모 속 출현 후 230만 년, 호모 사피엔스 출현 후 20만 년이라는 아득한 세월을 견디고 인류는 지금 여기까지 와 있다. 단순히 살아남는 데 그친 것만이 아니다. 4만 년 전부터는 유일하게 생존한 호모 종이 되어 찬란한 문명을 건설하고 말 그대로 지구를 정복했다.

지구상에 출현했던 생물 중 현재까지 살아남은 비율은 500종당 1종, 0.2퍼센트에 불과하다. 우리 인간은 포식자, 환경 재난, 전염병 등 온갖 재앙 속에서 어떻게 이 극한의 확률을 뚫고 지금과 같은 번영을 구가할 수 있었을까? 가장 손쉽게 내릴 수 있는 결론은 아마 우리의 커다란 뇌, 그러니까 뛰어난 지능 덕분이라는 대답일 것이다. 그런데 세계적인 심장병 전문의 리 골드먼 박사는 뇌를 넘어서 더 근원적인 요인에 주목한다. “우리가 오늘날 여기 있는 것은 우리 뇌력의 궁극적인 승리 덕분이지만 우리의 생존은 언제나 우리 몸에 달려 있었다. 우리 조상들이 생존하고 심지어 번성했던 것은 근육의 힘보다 생존을 가능케 한 타고난 형질들 덕분이라는 의미다. 예술, 과학, 철학, 테크놀로지 등을 창조해 낼 수 있는 뇌의 힘은 우리 몸이 힘든 환경, 때로는 적대적인 환경을 버텨낼 만큼 강하지 않았으면 갖추지 못했을 것이다.”(28쪽)

진화는 자연 선택과 적자 생존의 메커니즘에 따라 진행된다. 이 과정에서 관건은 누가 ‘가장 적합한 유전 형질’을 가졌느냐다. 그런 특성과 능력을 갖춘 사람들이 더 오래 살아남아 자손을 번식하고, 그 자손들이 다시 더 많은 후손들을 낳는 일이 반복된다. “이처럼 자연 선택은 느리지만 꾸준하고 거침없이 어떤 유전자가—그리고 거기에 따라 어떤 사람들이—지구상에 살아남을지를 결정해 왔다.”(35~36쪽)

우리 조상들은 굶주림과 탈수에서 어떻게 살아남았을까

지구상에 첫발을 내디뎠을 때부터 인류를 위협한 가장 큰 문제는 ‘굶주림, 탈수, 폭력, 출혈’이었다.(10~12쪽) 이 위험을 극복하고 목숨을 보존하기 위해 우리 조상들은, 나아가 우리 유전자들은 어떤 방어 체계를 마련해야 했을까?

먼저 굶주림에는 어떻게 대비했을까? 음식이 생길 때마다 지나칠 정도로 배불리 먹어 두는 보호 전략을 취했다. 이를 위해 우리 몸은 20개가 넘는 분자와 호르몬이 허기와 포만감 조절에 관여하고,(90쪽) 3가지 유전자가 좋아하는 단맛과 감칠맛을 감지하는 한편 25가지가 넘는 유전자가 위험한 쓴맛을 감지한다.(94쪽) 또 배, 허리, 둔부에 집중된 350억 개의 지방 세포는 약 13만 칼로리(비만일 경우 1400억 개, 100만 칼로리)의 열량 비축 능력을 자랑한다.(136쪽) 인류 역사 대부분의 기간 동안 우리 조상들은 늘 아사의 위협에 직면해야만 했다. “굶주림은 개인뿐 아니라 생물 종 전체의 목숨을 앗아갈” 수 있었다. 따라서 “우리의 본능과 인체 내 조절 장치는 전부 과식을 해서라도 당장 필요한 것보다 더 많은 양을 흡수하는 쪽으로 지나치다 싶을 정도로 기울어”(72쪽) 있도록 프로그래밍되었다.

탈수를 피하는 것 역시 생존에 대단히 중요했다. 작고 약한 인간은 사냥감이 지쳐 쓰러질 때까지 뒤쫓는 방법으로 먹이를 구했는데, 이때 갖추어야 할 필수 요건이 끈기 또는 지구력이었다.(168~169쪽) 사냥 시에는 엄청난 활동량으로 엄청난 열량을 소비하는 동시에 엄청난 땀을 흘렸다. 땀을 흘려 몸의 과열을 방지해야 지구력을 유지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 이 땀 흘리는 능력, 인체의 냉각 능력은 너무나 탁월해 에어컨에 맞먹는다고 저자는 설명한다.(174쪽) “땀을 흘리는 것이 인간에게 이토록 중요하므로 우리는 다른 포유류보다 더 많은 양의 물을 마셔야 한다. … 호르몬들은 갈증을 일으켜 필요한 만큼 물을 섭취하게 유도하고, 짠 음식을 먹고 싶은 욕구를 불러일으켜 소금을 섭취하게 한다. 또 신장을 제어해 소금과 물이 부족할 때는 보존하고 너무 많으면 배출하도록 한다.”(175쪽) 그리하여 우리 유전자는 심지어 “소금이 필요하지 않을 때도 입맛과 생존을 위한 과잉 보호 본능 때문에 짠 음식을 먹고 싶”(178쪽)게 하는 강력한 탈수 방어 기제를 만들어 냈다.

펼쳐 보기

저자/역자소개

저자 : 리 골드먼

세계적으로 저명한 심장병 전문의로, 현재 컬럼비아대학교 의학건강과학대학원 학장, 컬럼비아대학병원 원장 겸 교수로 재직 중이다. 예일대학교에서 의학 및 철학 박사학위를 받고 캘리포니아대학교샌프란시스코병원, 매사추세츠종합병원, 예일뉴헤이븐병원에서 수련의 과정을 밟았다. 하버드의학대학원 의학 교수와 하버드공중보건대학원 전염병학 교수를 거쳐 캘리포니아대학교 샌프란시스코캠퍼스 의학대학원 의학부 부학장과 임상학 학장을 지냈다. 미국의학원 회원이며 미국일반내과의사협회, 미국의사회, 미국의대교수협회가 수여하는 최고상을 수상했다. 흉부 통증 환자의 입원 여부 결정 기준으로 높이 평가받는 골드먼 표준(Goldman Criteria), 골드먼 지수(Goldman Index)로 대표되는 비심장 수술이 심장에 미치는 위험 예측에 관한 연구로 유명하다. 미국에서 가장 오래된 의학 교과서인 《골드먼-세실 의학 교과서(Goldman-Cecil Medicine)》의 수석 편집인이며, 지금까지 450편이 넘는 논문을 발표했다.

역자 : 김희정

서울대 영문학과와 한국외국어대 동시통역대학원을 졸업했다. 가족과 함께 영국에 살면서 전문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 《진화의 배신》 《랩 걸》 《인간의 품격》 《어떻게 죽을 것인가》 《장하준의 경제학 강의》 《그들이 말하지 않는 23가지》 등이 있다.
 

미디어속 부키 책

[연합뉴스] 생명의 보호자에서 죽음의 원흉으로 돌변한 유전형질

연합뉴스 임형두 기자의 <진화의 배신> 신간 도서 관련한 언론 기사입니다. https://www.yna.co.kr/view/AKR20190122034600005?input=1195m

[서울경제] [책꽂이-진화의 배신] 禍를 피해온 진화, 禍를 부르다

서울경제 김현진 기자의 <진화의 배신> 도서 관련 기사입니다. https://www.sedaily.com/NewsView/1VE6C57SWD/GH02

[한국경제][책마을] 호모사피엔스의 생존 본능, 수십만년 지나 질병의 씨앗으로

한국경제 서화동 기자의 <진화의 배신> 도서 관련 기사입니다. http://news.hankyung.com/article/2019012489781

[MK]`건강 유전자`는 어쩌다 `질병 유전자`가 됐을까

부키 신간 <진화의 배신> 도서 관련 매경 전지현 기자의 기사입니다. http://news.mk.co.kr/newsRead.php?year=2019&no=53845

[책의향기]치명적 질병 만드는 ‘착한 유전자’의 배신

동아일보 조종엽 기자의 <진화의 배신> 관련 기사입니다. http://news.donga.com/list/3/07/20190125/93867013/1

[조선일보] 인류를 지켜온 유전자의 배신, 비만·우울증 낳았다

부키 신간 도서<진화의 배신> 관련 조선일보 곽아람 기자의 기사입니다.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1/26/2019012600270.html

관련도서

부정 본능
부정 본능-아지트 바르키,대니 브라워

우리는 왜 자신을 속이고 잘못된 믿음을 가지며 현실을 부정하도록 진화했을까 수백만 년 동안 기회가 있었는···

잃어버린 게놈을 찾아서
잃어버린 게놈을 찾아서-스반테 페보

게놈 연구로 인류 역사를 다시 쓴 유전학자 스반테 페보의 고대 DNA 발견 이야기! 왜 인간은 살아···

이것은 과학이 아니다
이것은 과학이 아니다 -마시모 피글리우치

지적설계론을 주장하고 지구온난화를 부정하는 엉터리 과학을 향한 거침없는 해부!   시조새의 교···

스페이스 크로니클
스페이스 크로니클-닐 디그래스 타이슨

다큐멘터리 <코스모스>의 닐 타이슨 박사가 들려주는 우주 탐험의 거의 모든 것 &ld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