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매일 죽음을 입는다

우리는 매일 죽음을 입는다

유독한 옷은 어떻게 서서히 우리 몸을 망가뜨리는가

저자 : 올든 위커 / 역자 : 김은령
분야 : 정치/사회
출간일 : 2024-02-29
ISBN : 9791193528044
가격 : 20,000원

“이 책은 옷장 속 ‘침묵의 봄’이다!” 24시간 우리 몸을 감싸는 옷에 감춰진 진실 먹고 바르는 것에 예민한 사람들이 그 어느 때보다 늘고 있다. 유기농 밀가루로 만든 빵을 먹고, 천연 화장품과 세제를 쓰고, 각종 생활용품의 원산지와 성분을 꼼꼼하게 따진다. 아이를 키우는 집이라면 더 말할 것도 없다. 가습···

책소개

유독한 옷은 어떻게 서서히 우리 몸을 망가뜨리는가

“이 책은 옷장 속 ‘침묵의 봄’이다!”
24시간 우리 몸을 감싸는 옷에 감춰진 진실

먹고 바르는 것에 예민한 사람들이 그 어느 때보다 늘고 있다. 유기농 밀가루로 만든 빵을 먹고, 천연 화장품과 세제를 쓰고, 각종 생활용품의 원산지와 성분을 꼼꼼하게 따진다. 아이를 키우는 집이라면 더 말할 것도 없다. 가습기 살균제나 라돈 침대 같은 뉴스를 접할 때면 한층 까다로운 눈길로 장바구니를 점검한다. 그런데 이런 우리의 시야에 잘 들어오지 않는 품목이 있다. 바로 옷이다. 깨어 있을 때나 잠잘 때나 24시간 몸을 감싸는 옷의 성분에 대해 우리는 얼마나 알고 있을까. 옷은 과연 안전한가.

옷의 라벨을 확인했다고? 중국산에 면 50퍼센트, 폴리에스테르 30퍼센트, 나일론 20퍼센트라고? 안타깝게도 그 라벨은 거짓말을 하고 있다. 패션 제품은 우리가 취급 허가증 없이 구입할 수 있는 소비재 중 가장 복잡하고 다층적인 화학적 프로필을 지닌다. 옷 한 벌에 때로는 50가지 이상의 화학물질이 사용되며, 이것들이 우리 몸속에 들어와 내분비 교란, 통증, 알레르기, 불임, 심지어 암을 유발할 수도 있다.

미세 플라스틱이 풀풀 날리는 바지, 중금속을 함유한 아기 신발, 발암성 아조염료가 든 포근한 스웨터, 프탈레이트로 범벅이 된 화려한 슬리퍼… 새 옷을 입고 나서 어딘가 가렵거나 피로한 느낌이 든 적 있다면, 당신이 너무 민감해서가 아니라 옷이 문제일지 모른다.

이 책은 우리가 매일 입는 옷에 숨겨진 이러한 끔찍한 진실을 밝히고, 그래서 우리가 어떻게 해야 하는지 제안한다. 무엇을 사고, 무엇을 사지 말아야 할지, 그리고 이 유독한 시스템을 어떻게 함께 바꿔 나가야 할지를.

펼쳐 보기

저자/역자소개

저자 : 올든 위커

역자 : 김은령

관련도서

중산층은 응답하라
중산층은 응답하라-톰 하트만

그 많던 중산층은 다 어디로 갔나? 탄탄하기로는 세계 제일이라던 미국 중산층이 무너지고 있다. 퓨 리서치···

중국은 어떻게 실패하는가
중국은 어떻게 실패하는가-마이클 베클리, 할 브랜즈

세계는 지금 가장 위험한 10년을 통과하고 있다! 한국 독자들에게 이 책은 상당한 충격을 던진다. 세계는···

지구를 구할 여자들
지구를 구할 여자들-카트리네 마르살

정희진 · 임소연 · 하미나 추천, “설득당하지 않을 도리가 없는 매력적인···

그들은 왜 나보다 덜 내는가
그들은 왜 나보다 덜 내는가-이매뉴얼 사에즈, 게이브리얼 저크먼

무엇이 우리를 더 불평등하게 만드는가 어떻게 이 불의에 맞서 승리할 것인가 마크 저커버그는···